One Chance - 게임이라기엔 인생과 흡사한


요즘 게임은 극명하게 다른 두 가지의 종류로 나뉘는 추세인 것 같네요.

한 쪽은 익숙한 메인스트림 게임입니다.
많은 자원과 인원을 쏱아부어, 비주얼로나 방대함으로나 플레이어를 압도하는 게임을 만듭니다.
온라인 게임 (워드 오브 워크래프트, 아이온) 이나 유명 콘솔게임 (스타크래프트, 엘더스크롤) 이 여기 속하겠지요.
한 게임을 만드는 데 수십 또는 수백 명이 참여하고, 제작도 오래 걸립니다.
비주얼이나 완성도 쪽에서 어중간하게 만들면 본전도 못 뽑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지요 ;ㅂ;

다른 쪽에 있는 것은 인디 게임입니다.
주로 웹 브라우저를 켜면 바로 할 수 있는 플래시 게임들이죠.
적으면 혼자, 많아야 10명이 제작에 참여하고 만드는 기간도 그렇게 오래 걸리지 않습니다.
이런 인디 게임의 장점은 접근성과 실험성입니다.
간편하게 켤 수 있고 플레이 시간도 오래 걸리지 않기 때문에 사람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다는 겁니다.
또한, 만드는 사람 쪽에서도 게임 하나를 만드는 데 그렇게 부담이 없으므로
실험 정신을 발휘하거나 극단적인 성향을 가진 게임들이 나올 수 있는 계기가 됩니다.




One Chance는 이런 인디게임의 실험 정신을 극명하게 보여주는 게임입니다.
(인디 게임이다 보니 그래픽이 뛰어난 건 아니에요 ㅎㅎ)






줄거리는 이렇습니다. 

주인공은 암을 고치는 바이러스를 개발합니다.
하지만 알고 보니 이 약은 암 세포뿐만이 아니라 모든 세포를 다 죽이는 바이러스였던 거지요.
이 백신은 빠르게 펴져가고 있고,
6일 안에 지구상에 있는 모든 생명은 죽을 예정입니다.
(글을 쓰는 것만으로도 우울해지네요)

세상은 죽어가고 사람들은 미쳐가고 주인공은 6일 안에 세상을 구하기 위해 단 한번의 기회가 주어집니다.





문제는 이 One Chance의 제목이 문자 그대로라는 것입니다.
플레이어는 이 게임을 하는데 단 한번의 기회가 주어집니다.
New Game이나 Replay 버튼 따위 없습니다. 한번 게임이 끝나고 나면 게임 껐다 키든 어찌됬든 영원히 게임을 다시 할 수 없습니다. 

단 한번 클리어할 수 있는 게임이니 공략이나 스포 따위 하지 않겠습니다.
다만 제가 세 대의 컴퓨터로 세 개의 다른 엔딩을 본 결과 하고 싶은 말은 - 진정한 해피엔딩이란 존재하지 않더라고요.




아무튼 이 실험은 여러가지 생각을 하게 합니다.
우리는 게임에 있어서 세이브 로드 버튼에 너무 익숙합니다.
내 생각대로 안 풀리면 로드하면 그만이고, 죽으면 세이브 포인트에서 다시 시작하면 그만입니다.
저도 그렇고, "실제 살면서도 세이브 로드 버튼이 있으면 어떨까" 한 번은 생각해봤을 거에요.

하지만 인생은 그런 식이 아니죠.
매 순간이 선택이고 한 번 했던 선택은 다시 번복하지 못합니다.
항상 무언가를 얻기 위해 무언가를 포기하고, 게임처럼 완벽한 해피 엔딩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사실 쓰고 나니 당연한 건데, 이 게임이 그걸 상기시켜 주는 것 같아요.


아무튼 제게 적잖은 충격을 주었던 게임입니다.
플레이 시간은 길어야 15분인데 몇 주 가까이 곱씹었던 것 같아요.
여러분도 플레이 해보시고 저랑 비슷한 기분을 얻으셨으면 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엘더스크롤 주제가 "The Dragonborn Comes" 아카펠라




아효 예쁘기도 하셔라.


원곡 1: "The Dragonborn Comes"
(엘더스크롤 -스카이림)


원곡 2: "Rise of the Septims"
(엘더스크롤 - 오블리비언)




원곡 3: "Dragonborn"
(엘더스크롤 - 스카이림)






동영상을 보자마자 이건 내꺼야! 퍼와야되!

엘더스크롤 오블리비언과 스카이림의 주제가를 섞어서
어떤 매력적인 싱어송라이터 분이 "The Dragonborn Comes" 라는 노래를 작곡하셨습니다.
엘더스크롤 팬이라면 희열을 느낄 수 있는 커버이고,
엘더스크롤을 플레이해보지 않은 분이라도 즐길 수 있을 정도로 멋진 노래이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