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끼몬스터

만화 작업이나 공부할 때 음악을 틀어놓고 작업하는데.

 

Red Bull Music Academy 라는 라디오를 좋아합니다.

Red Bull에서 주최하는 건데, 유망주 신인 DJ들이 한 시간씩 휘끼휘끼 노래 틀어주는 거에요.

멘트는 없고 노래만 틀어줘서 좋고, 노래 선곡이 좋아요.

주로 힙합 인스트루멘탈/인디/재즈 음악이 나옵니다. 그런데 다 좋음.

 


http://redbullmusicacademyradio.com/

 

 

 

 

 

 

 

 

 

 

그래서 리포트 쓰면서 레드불 라디오 듣고 있었는데.

귀에 익은 노래가 나와서 너무나도 깜짝 놀랐어요.

라디오의 컨셉이 유망주 DJ들이 알려지지 않은 좋은 곡들을 튼다...라는 것이기 때문에 아는 노래를 듣기가 힘들거든요.

그런데, 마침, 제가 1시간 전만 해도 듣고 있던 노래가 나오는 거에요.

 

 

제가 너무나 애정하는 노래 Sweet Day!

 

마침 TOKIMONSTA 특집을 해 주고 있길래...정말 외국 오지에 갔는데 고등학교 동창을 우연히 만난 것만큼 반가웠습니다.

덕분에 TOKIMONSTA 특집해주는 1시간? 내내 귀가 호강했어요.

 

 

 

 

 

 

 

 

 

 

TOKIMONSTA. 토끼몬스터.

 

 

 

 

그녀는 미국계 한국인 유망주 DJ입니다. 여자라는 데 한번 놀라고 한국분이라는 데 두 번 놀랍니다.

인터뷰를 읽었는데 "다들 나를 일본인으로 알고있다" 고 말씀하시던 게 기억나네요.

그럴법도 한 것이 인스트루먼탈 쪽은 일본이 최강이니까요.

사실 저도 처음에는 일본인인 줄 알았어요. 지금은 아니니까 헤헤헤헤

 

그녀는 음악에 다양한 요소를 집어넣습니다.

팝, 인스트루멘탈, 일렉트로니카, 심지어는 덥스텝의 요소까지 들어 있습니다.

하지만 그 모든 요소들에 TOKIMONSTA 특유의 투명하고, 몽환스러운 테마가 녹아들어가 있어요.

어떤 리뷰에서는 "지극히 아방가르드적인 팝" 이라고 설명했었지요.

 

아, 쓰다보니 생각하는 데 전 음악 리뷰는 참 못 쓰는 것 같습니다.

전 그냥 좋은 음악은 좋다고 표현하고 싫은 음악은 싫다고 말하고, 그게 전부라서요.

 

 

 

 

 

백말이 붙여일견이라고 TOKIMONSTA의 음악을 감상해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