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간계만화 구성 + 7월 03일 수정

(5월 29일 수정)

(7월 03일 최종수정)

문든 기억이 나서 흩어보니 제가 처음 계획했던 것과 많이 달라졌네요.

앞으로 계속 수정해내가겠습니다.






현재 중간계만화를 어떻게 그려나갈 것인가...하는 간략한 구상입니다.
솔직히 쓰면서 계속 바뀔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분량 이게 마음대로 안 되더군요.

이렇게 되어있는 부분은 이미 끝났거나 연재중인 부분입니다.

서론

Chapter 1: 아르다의 개벽
1.1 아이누르의 노래
1.2 램프의 시대 (상)
1.3 발라퀜타
1.4 램프의 시대 (하)
1.5 발리노르의 두 나무


Chapter 2: 일루바타르의 아이들
2.1 엘프와 인간
2.2 드워프와 엔트
2.3 엘프의 탄생

2.4 여정의 시작

Chapter 3: 엘다르의 여정
3.1 퀜디의 분리
3.2 꿈꾸는 엘웨
3.3 옷세와 우이넨
3.4 엘다르의 여정의 끝

Chapter 4: 핀웨의 세 아들들
4.1 발리노르의 영광
4.2 핀웨에 대하여
4.3 페아노르에 대하여
4.4 핀웨의 자손들에 대하여
4.5 멜코르의 그림자

Chapter 5: 실마릴리온
5.1 실마릴리온
5.2 놀도르의 불화
5.3 웅골리안트
5.4 발리노르에 어둠이 드리우다
5.5 페아노르의 멩세

Chapter 6: 놀도르의 귀환


Chapter 7: 벨레리안드 태양의 시대

Chapter 8: 루스리엔의 노래

Chapter 8:
무수한 눈물의 전투

Chapter 9: 후린의 아이들

Chapter 10: 곤돌린의 몰락

Chapter 11: 에아렌딜의 항해

Chapter 12: 아칼라베스

Chapter 13: 중간계의 영광

Chapter 14: 반지전쟁과 제 4시대

후기 + 다고스 다골라스


현재 그리는 속도 + 그리는 데 익숙해지는 가속도 + 학업 + 취업을 고려하면 한 3년안에는 끝날 것 같다는 위화감이 듭니다.
이번 생은 망했어.


나는 삽질의 왕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중간계만화] 2부 : 여정의 시작 - 4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중간계만화] 2부 : 여정의 시작 - 3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중간계만화] 서문 (3) (완)




일단 서문부터 올려놓고 여기서 어떻게 진행할지 고민을 해야 할 것 같다.

어디 연재해야 하지? 어떻게 연재해야하지?
아이누르의 음악은 처음부터 다시 그려야 하나?

휴;; 일단 지금 있는 원고부터 추려내고 생각을 해야 할 것 같다. 난장판이다 ㅠ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중간계만화] 서문 (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중간계만화] 서문 (1)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먼나라 이웃나라 중간계 + 우왕


영감이 된 먼나라 이웃나라 아제로스
 
작가 ㅐㅐㅋㄷ님 블로그



"먼나라 이웃나라 : 실마릴리온" 을 제작중입니다.
모티브는 ㅐㅐㅋㄷ님의 "먼나라 이웃나라 아제로스" 고요.
제목만 봐서는 무엇인고 하니,
톨킨의 소설 "반지의 제왕"의 방대한 세계관을 이원복 교수님의 "먼나라 이웃나라" 그림체와 스토리텔링을 빌려 설명하는 것.
영화화도 되어 많이 알려진 "반지의 제왕" 에 비해, 중간계 세계관은 자체는 사람들에게 의외로 알려져 있지 않더라고요.


여담이지만 중간계 세계관이 스케일이 얼마나 큰고 하니,
"반지의 제왕" 에 나온 사건들은 실마릴리온 전체의 5%밖에 차지하지 않을 정도입니다. 우왕! -ㅂ-





...그런데, 설명은 거창하지만 실체는 만화 한 번 그려본 적 없는 손으로 젤펜 쥐고 A4 인쇄지에 고군분투하는 중.
대본 쓰는 건 자신이 있는데 그리는 건 정말 힘드네요.
그러니까 머리가 나쁘면 몸이 고생한다니까요.

고로 인생은 1%의 영감과 99%의 근성
 

 
+
아무튼 일주일 동안 어찌어찌 아이누르의 음악까지 완성했는데
어제 누가 가르쳐줬는데 "먼나라 이웃나라 아제로스" 가 저작권 문제로 신고당한 적이 있다고 하네요.

먼나라 이웃나라 아제로스 모두 비공개로 설정
  

...헐 뭐야 이거 무서워

제목만 "먼나라 이웃나라" 가 아니면 되고, 그림체가 이원복 선생님과 같은 것은 상관없다고 하지만...
이런 것도 저작권 문제가 될 수 있다는 게 당황스러울 뿐이네요.
누가 "먼나라 이웃나라"라는 책을 내서 이익을 보는 거라면 또 몰라,
이런 식으로 오마쥬스럽고 또한 비영리적으로 100%퓨어 건전하게 도용하는 건 김영사도 좋고 작가도 좋은 윈윈 시츄에이션일텐데.
...아니, 그 논리대로라면 김영사에서 태클을 걸어오기 훨씬 이전에 블리자드에서 소송을 걸어왔어야 순서가 맞는 건 아닌가?

아무튼 안 그래도 가뜩이나 그림 못 그리는데 더더더 소심해졌습니다
이 기회에 타블렛 사서 처음부터 다시 그려버릴까. 휴-_-;

말마따나. 머리는 나쁜데 의욕만 앞서면 고생하는 건 몸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